담기
벨파스트

벨파스트는 북 아일랜드의 수도로 타이타닉호가 만들어졌던 곳이에요. 천주교였던 북아일랜드에 영국이 강제로 성공회를 들이면서 약 30년 간 전쟁으로 인해 사람들이 발길이 닿지 않았던 곳이지만 지금은 가장 안전한 도시로서 거리 곳곳에서 그들의 아픈 역사를 느낄 수 있고, 북아일랜드인들의 자부심 또한 느낄 수 있죠. 하지만 정보가 많지 않기 때문에 여행자들에게 벨파스트는 아직 미지의 세계랍니다. 여러분도 벨파스트의 매력에 허우적 거려 보시겠어요?

벨파스트에 다녀오셨나요?


경험해볼 만한 것들


관련 할인투어


영국 아일랜드/북아일랜드 (4)

더블린

자유를 사랑하는, 보헤미안의 천국

Howth

인생 최고의 피쉬 앤 칩스를 만날 시간

골웨이

코랄 빛 바다에서의 황홀한 밤

애런제도

아일랜드의 아름다운 고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