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기
시립공원

시립공원은 링 슈트라세의 끝에 들어선 공원입니다. 일반 국민을 위한 최초의 공원이지요. 왕궁의 크기와 비슷할 정도로 널찍하게 자리잡은 공원이며, 산책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풀밭, 연못, 분수 등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 공원이 유명한 이유는 바로 수많은 음악가들의 동상 때문인데요, 바이올린을 켜고 있는 황금색의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동상이 인기가 많답니다. 시립공원 뒤편에 자리한 쿠어살롱 앞에서는 여름마다 야외 왈츠 공연이 열립니다.


경험해볼만한 것들



비엔나(빈) 다 같이 돌자 비엔나 한바퀴 (6)

트램으로 빈 한바퀴

영화 속 주인공처럼

미술사 박물관

이처럼 완벽한 미술사 정리라니!

자연사 박물관

비너스부터 공룡까지

시청사

여름밤의 영화, 겨울밤의 스케이트

국회 의사당

그리스 신전 아닙니다

빈 대학

노벨상 수상자만 1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