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기
  • 호이리게


     올해 새로 나온 와인을 이 곳에서 
    photo by flickr@Oleg Sidorenko
호이리게

'호이리게(Heurige)'는 그 해에 새로 나온 와인을 뜻하며, 또한 그 술을 파는 가게를 칭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거대한 빈 숲에는 '그린칭'이라고 하여 호이리게가 모여 있는 동네가 있답니다. 호이리게를 파는 집은 문 앞에 소나무 가지를 묶어둔다고 하니, 이 표시를 찾아보세요! 호이리게뿐만 아니라 배를 채울 수 있는 맛있는 요리와 커피, 케이크 등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가격이 좀 있으니, 여유롭게 생각하고 찾아가보세요! 가게 뒤편으로 나가면 넓은 와인 농장을 볼 수 있는 기회도 많으니, 포도밭에서 보는 일몰을 놓치지 말아요!


경험해볼 만한 것들


비엔나(빈) 유럽 최고의 낭만 도시 (8)

크리스마스 마켓

로맨틱한 비엔나의 크리스마스

슈테판 대성당

비엔나 관광의 핵심

비포선라이즈 따라잡기

유럽 여행객 낭만의 정석

자전거 시내투어

비엔나를 더 가까이에서 즐기기

나슈마르크트

비엔나 시민들의 식생활을 책임지는 전통시장

빈 숲

도심 속, 비엔나 시민들의 힐링 자연

프라터 놀이공원

비포선라이즈의 첫 키스

빈의 밤에는 음악을!

매일 매일이 음악 축제같은 도시